"한 아이를 구하면 온 세상이 행복해진다"
상태바
"한 아이를 구하면 온 세상이 행복해진다"
  • 김천
  • 승인 2021.01.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로 만나는 불교

국내 영화제 중 불교 영화를 소개하는 무대가 있다. 바로 울주세계산악영화제(UMFF, 이하 울주산악영화제)다. 울주산악영화제는 세계 곳곳의 산악 관련 영화를 모아 상영한다. 히말라야를 빼고 산을 이야기할 수 없고, 불교를 빼고 히말라야의 삶을 말하기 어렵다. 때문에 울주산악영화제는 매번 3~4편씩의 불교 영화를 함께 선보인다. 

앤드류 힌튼과 조니버크 감독이 만든 <타시와 스님(TASHI & THE MONK, 2014)>은 2017년 울주산악영화제 출품작이다. 대략 40분이 채 못 되는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길이에 비해 내용이 무겁고 깊다. 25개 이상의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이력이 있고, 미국의 거대 케이블방송 에이치비오(HBO)에서 방송되기도 했다. 2016년에는 미국 방송가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에미상(Emmy Award)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수상했다. 

 

| 85개의 꿈이 자라나는 곳, ‘잠체 갸찰’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