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방의 미술 세계] “옹 마니 파드메 훙”
상태바
[강우방의 미술 세계] “옹 마니 파드메 훙”
  • 강우방
  • 승인 2020.12.3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1-1  람세스 2세 말기 서기장의 묘 천장. | 사진 1-2  서기장의 묘 천장에 있는 무량보주 무늬의 연속.

필자에겐 평생 욕심 없는 것이 세 가지가 있다. 이 기회에 아호를 하나 더 만들려고 한다. 삼무(三無)다. 학위에 욕심이 없어서 석사학위도 없거니와, 학부 평점은 C 학점이니 어느 대학에도 신청할 자격이 없다. 그래도 미국 하버드대 로젠필드 교수와의 인연으로 하버드대학원 미술사학과 박사학위 과정을 밟기도 했다. 두 번째, 돈 욕심이 없다. 쥐꼬리 월급에도 평생 이상한 짓으로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 세 번째, 감투 욕심이 없다. 매번 문화부나 문화재청이 저지른 일을 질타하여 반골이라 불렸다. 그래서 몸과 정신을 온전히 지켰고, 이화여대 초빙교수 7년이라는 삶의 가장 큰 축복이 내려졌다. 

 

| 지동설과 영기화생론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렸다. 뒤돌아볼 틈이 없었다, 지난 2년 동안 자전적 에세이를 쓰면서 필자의 학문과 예술 연구가 조형언어를 찾아내는 위업을 이뤘음을 알았다. 전 세계를 찾아다니며 기록하고 촬영하고 논문을 써왔던 일평생 노력의 결과였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