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 다르마] 녹색사찰을 만들자
상태바
[에코 다르마] 녹색사찰을 만들자
  • 유정길
  • 승인 2020.11.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Bottom Up

10월 8일 조계종 제24교구본사 선운사가 불교환경연대와 녹색사찰협약을 했다. 교구본사로는 최초다. 최근 1~2년간 약 20여 개 사찰이 녹색 실천 약속을 했다. 고양 금륜사를 시작으로 언양 백련사, 서울 열린선원, 장성 천진암, 의정부 석림사, 울산 여여선원, 서울 법장사, 김포 반야정사, 천안 성불사, 파주 약천사, 오산 대각포교원, 구미 화엄탑사, 의정부 회룡사, 서울 청정사, 하남 상불사, 춘천 봉덕사 등이 녹색사찰을 약속하고 환경실천 운동을 하는 중이다. 

특히 지난 6월 본각 스님이 회장인 전국비구니회에서 크게 발원하며 ‘푸르니 청정도량 운동’이라는 이름으로 녹색사찰 실천 운동 전개를 약속했고, 15개 사찰이 준비 중이다. ‘푸르니 청정도량 운동’에는 전국비구니회와 불교환경연대가 긴밀히 협력하고 불광미디어, BTN, 법보신문에서 널리 알리는 일을 돕고 있다. 

최근 불교계 환경운동은 과거와 사뭇 달라졌다. 몇 해 전만 해도 새만금과 4대강을 지키기 위해 수경 스님을 중심으로 삼보일배, 오체투지 등 사회적인 환경 의제에 실천적 메시지를 전했다. 반면 기후위기 시대에 처한 요즘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한 사찰 녹색화, 신도의 환경실천 등 저변을 단단히 하는 대중실천이 대단히 중요해졌다. 녹색사찰 운동은 실천 가능한 사찰부터 시작하며 모델을 만들고, 그 창조적 사례를 서로 배우고 확대하는 방식이다. 아래의 행동을 기반으로 위로 올라가며 확장하는 상향식(Bottom Up) 운동으로, 이슈와 구호 중심인 하향식(Top-Down)과 다른 실천 행동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