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고통의 뿌리는 애착에 있다"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고통의 뿌리는 애착에 있다"
  • 김천
  • 승인 2020.12.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THUS HAVE I SEEN 불교영화제 2020’

지난 9월 싱가포르에서 불교영화제가 열렸다. 경전 앞머리에 나오는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如是我聞, 여시아문]’를 빗대 ‘이와 같이 나는 보았다(Thus Have I Seen)’를 영화제 이름으로 삼았다. 이 영화제는 2009년부터 싱가포르 불교단체 ‘다르마 인 액션(Dharma In Action, 正法實踐, 정법실천)’에서 시작해 모두 여섯 차례 열렸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는데, 8편의 불교 영화가 초청됐다. 출품작들은 대형 상업영화보다 단편영화와 예술영화, 다큐멘터리들이 주를 이뤘다. 

이 영화제는 실험적인 불교 작품을 선보이는 젊은 감독들의 좋은 무대가 됐다. 올해 출품된 영화는 환경문제, 선(禪)과 마음, 전쟁과 폭력, 생명윤리, 성차별과 평등의 문제 등을 다룬 작품들이다. 애니메이션도 있고 역사극도 있으며, 깊이 있는 다큐멘터리도 등장했다. 대만, 폴란드, 태국, 미국, 싱가포르 영화가 골고루 상영됐다. 불교 영화가 어느 한 주제에만 머물지 않고 이 시대의 문제들을 정면으로 진지하게 다루는 태도는 반가운 일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