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낯선 풍경 안에 부처님 하나, 소원 하나
상태바
[특집] 낯선 풍경 안에 부처님 하나, 소원 하나
  • 송희원
  • 승인 2020.07.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대한 유산_방구석 산사 순례(3)_법주사, 마곡사
속세를 떠나 부처님의 법이 머무는 절, 법주사. 그 깊고 그윽한 산사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
속세를 떠나 부처님의 법이 머무는 절, 법주사. 그 깊고 그윽한 산사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

충청도는 낯설다. 전라도, 경상도, 바다 건너 제주도까지 가봤으나 수도권 바로 아래에 있는 충청도는 어쩐지 인연이 닿지 않았다. 그런 낯선 지역의 사찰 두 곳을 이번 특집 취재로 한꺼번에 방문하게 됐다. 하루는 충북 보은 법주사 템플스테이로 산사를 체험하고, 다음날 충남 공주로 이동해 마곡사를 답사하는 일정이었다.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미술관을 관람하듯, 충청도 방언처럼 느릿느릿한 걸음으로 법주사와 마곡사를 만났다.

 • 보은 법주사 • 

| 호서제일가람의 장엄한 대불과 팔상전 

일주문 현판에 적힌 ‘호서제일가람’. 그게 법주사에 대한 첫인상이었다. 과연 충청지방 제일의 사찰답게 모든 게 다 높고 크고 장엄했다. 높이만 33m에 이르는 동양 최대 미륵불 입상인 금동미륵대불은 물론, 절을 들어서자마자 수문장처럼 천왕문 앞을 지키고 서 있는 27m 높이의 전나무 두 그루가 그랬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