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여성 수행자들의 유리천장 깨부수기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여성 수행자들의 유리천장 깨부수기
  • 김천
  • 승인 2020.07.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라이 라마가 게셰마 학위를 주고 있다. 출처 달라이 라마 공식 홈페이지.

미국 불교 잡지 「트라이시클(Tricycle)」이 주관하는 북미지역 불교 축제 ‘붓다페스트(BuddhaFest)’가 개막했다. 지난 6월 22일 시작한 제10회 붓다페스트는 8월 16일 막을 내린다. 불교에 관한 강연, 법문, 명상 그리고 음악과 영화가 축제의 주된 내용이다. 올해는 행사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치러지는데, 이번 영화제에는 7편의 불교 영화가 초청됐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끄는 영화는 다큐멘터리 <게셰마의 탄생(The Geshe Ma is Born, 2019)>이다. 

 

| 수행의 길은 여성에게만 다르다?

인도 출신의 마라티 라오 감독은 티베트 승가에서 벌어진 조용하면서도 혁명적인 사건을 영화에 담았다. ‘게셰’란 ‘지혜의 덕목을 갖춘 자’란 뜻으로 티베트 주요 종파인 겔룩파(Gelug)에서 학승이 받는 최고 학위다. 불교학 박사 또는 삼장(三藏) 박사에 해당할 것이다. 17년 동안 강원 교육을 마치고 시험을 통과하면 게셰 학위를 받는다. 이후 2~3년간 공부를 해 스스로 논지를 세울 정도가 되면 ‘하람 게셰’라는 학위를 취득한다. 게셰는 강사, 하람 게셰는 강주 또는 강원장 정도가 되는 셈이다. 게셰를 받은 이들은 한마디로 거의 모든 경전과 논서를 외울 정도로 오랫동안 열심히 공부해 까다롭고 복잡한 시험을 치열하게 통과한 학승들이다. 오랜 세월의 학습 덕에 지혜가 몸에 배어 언행 또한 고요해지고 부처님의 가르침에 어긋나지 않게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