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 다르마] 쓰레기란 없다
상태바
[에코 다르마] 쓰레기란 없다
  • 유정길
  • 승인 2020.07.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난한 나라에선 멀쩡하고 훌륭한 물건이 우리나라에서는 쓰레기로 버려진다. 쓰레기란 무엇일까. 과연 쓰레기란 있는 것일까? 모든 물건은 하나하나 바람과 비와 나무와 벌레, 사람과 우주 자연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며 물리학적으로도 1g의 질량만 있어도 엄청난 에너지를 뽑아낼 수 있다. 사실 쓰레기란 없다. 쓰레기 문제의 해법은 이에 대한 각성에서 출발해야 한다. 

전국에서 하루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은 약 5만 톤이다. 1년 동안 우리나라 전체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10m 깊이의 구덩이를 파고 모두 묻는다고 가정하면, 해마다 대략 1,400만m2의 땅이 필요하다. 여의도 면적의 5배 규모가 해마다 쓰레기 매립에 필요하다는 것이 환경부 발표다. 

문제는 쓰레기들이 완전히 썩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데 엄청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종이는 2~5개월 걸리고, 오렌지 껍질은 6개월, 담배 필터는 10~12개월, 우유 팩은 5년, 나무젓가락·종이컵은 20년 이상, 나일론 천은 30~40년, 플라스틱·스티로폼 용기는 50년 이상, 음료수 병·캔·칫솔은 100년 이상, 종이 기저귀는 500년 이상이 소요된다. 이런 쓰레기들이 바다에 버려지는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태평양에는 한반도의 15배가 넘는 거대한 쓰레기 섬이 2곳 있고 플라스틱만 모인 섬이 3곳이나 있을 정도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