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인생은 어떻게 요리하고 먹을까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인생은 어떻게 요리하고 먹을까
  • 김천
  • 승인 2020.06.23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우 투 쿡 유어 라이프' (네 인생을 요리하는 법, How To Cook Your Life. 2007)

| 넘쳐나는 먹방 그리고 음식

요즘 음식에 관심이 높아졌다. 먹방(먹는 방송)이 대세고 신문, 방송, 영화까지 음식을 다루는 내용이 지천이다. 다큐멘터리 영화 <하우 투 쿡 유어 라이프(네 인생을 요리하는 법, How To Cook Your Life. 2007)>는 불교 관점에서 무엇을 어떻게 만들고 어떤 방식으로 먹을까를 다뤘다. 

독일 출신 도리스 되리(Doris Dorrie)가 연출한 이 영화는 다소 엉뚱한 경험에서 시작됐다. 감독은 10대 후반부터 미국에서 연극과 철학, 심리학을 공부했고 그때 불교를 접했다고 한다. 그는 “15년 동안이나 참선을 한다고 해봤지만 실패했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영화 <마음의 중심(1982)> <남자들(1983)> 등으로 주목받은 후 <파니핑크(1994)>로 크게 성공을 거두었다. 그 후에 자신의 질문을 담아 이 다큐멘터리를 만들어냈다. 

감독은 미국에서 주방에서 참선을 가르치는 스님을 통해 10대 소녀를 만났는데, 너무나 행복하게 명상수업을 듣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소녀는 명상 프로그램에 참여해 휴대전화를 비롯한 모든 디지털 기기에서 벗어나 즐겁게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감독은 사찰 주방에서 도대체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했다. 이 영화는 그렇게 시작됐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