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코로나19 그후, 우리] 신과 함께 아닌 거리두기 공업 책임지는 인간 종교로
상태바
[특집 코로나19 그후, 우리] 신과 함께 아닌 거리두기 공업 책임지는 인간 종교로
  • 윤승용
  • 승인 2020.06.23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종교의 길을 묻다

코로나19는 전 세계를 변화의 시험대로 옮겼다. 비일상의 일상화. 변화의 폭풍은 가라앉고 인류는 살아남겠지만 다른 세상에 살 것이다. 어떻게 살아야 할까.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월 11일 전염병 최고 위험 등급인 6단계, 즉 ‘감염병 세계 유행’을 뜻하는 ‘팬데믹(pandemic)’을 선언했다. 1968년 홍콩독감과 2009년 유행한 인플루엔자에 이어 역사상 세 번째다. 5월 15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 의하면, 누적 감염자가 450만 명으로 집계됐고, 사망자는 30만 명이 넘었다고 한다. 우리 눈에 보이지도 않는 미세한 바이러스가 전 인류의 일상을 가로막고, 전 세계 경제까지 마비시키고 있다. 그 사회적 파장이 적지 않다. 문제는 아직도 사태가 끝날 조짐을 보이지 않는다.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는 세계에서 의료기술이 가장 발전했다는 미국과 일본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 중이다. 방역에 관한 여러 논란이 트럼프와 아베 정권의 위기까지 초래하고 있다. 

 

| 팬데믹과 달라진 세상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