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비극(悲劇)
상태바
인간의 비극(悲劇)
  • 강우방
  • 승인 2020.05.2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우방의 자전적 에세이
사진1 『인문학의 꽃 미술사학 그 추체험의 방법론』

|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 세계

지난 4월호에서 법당 공포(栱包)에 대해 밑그림 그려 채색해가며 그 실상을 자세히 분석하며 설명했다. 대부분의 독자는 그 글과 그림을 읽기는 했으나 이미까마득히 잊었을 것이다. 그 그림을 보고 따라서 그려보고 체험하려는 사람도 아마 없을 것이고 작품들을 금방 잊어버린다. 일반적으로 조형 예술품은 모두에게는 낯선 것이고 도대체 무엇인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부처님상을 둘러싼 모든 조형 언어의 소리를 듣지 못하며 시선도 주지 않는다. 불단, 광배, 후불탱(後佛幀; 정幀은 그림 족자란 말인데 불가에서 탱이라 부르므로 학자들도 탱이라 부른다), 닫집, 단청, 대들보, 공포, 기둥, 창방 등 조형 언어가 발화(發話)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선이 가지 않는 것이 아니라 보아도 보이지 않는다. 필자도 60세까지 그랬었으니까. 법당 공포 이야기는 현실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이야기다. 전혀 다른 차원의 세계는 ‘영화(靈化)된 세계’다. 처음 듣는 세계일 것이다.

일본 학자가 복잡하고 무의미한 쓸데없는 구조라고 혐오하자 한국학자들도 따라서 혐오했던 불갑사 공포의 실상을 한국건축역사학회에서 발표했다. 건축학자들은 그동안 ‘공포의 윤곽’만 보고서에 그려놓고, 그런 모양으로 전체 조각적 형태를 만든 후 그 표면에 아무 의미 없는 장식 그림을 그렸다고 여기고 있었다. 발표 후 ‘그림을 조각으로 표현한 것이 공포’라는 주장은 화제가됐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