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와 환경파괴로 인한 과보
상태바
기후변화와 환경파괴로 인한 과보
  • 유정길
  • 승인 2020.04.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earth 얼쑤!

 

|    ‘유한’한 자원 ‘무한’하다는 미망

지구의 역사 46억 년을 24시간으로 보면 밤 11시 58분에 유인원이 출현했고, 마지막 5초에 인류가 등장했다. 그 5초를 다시 24시간으로 계산하면 자정되기 2분 전이 산업혁명이 시작된 찰나의 시간이다. 그 시간은 산업사회가 만들어진 200년의 기간이다. 지금 인류가 쓰고 있는 에너지는 46억 년 동안 태양에너지가 축적해 놓은 것이다. 46억 년간 햇볕을 받아 탄소동화작용으로 식물과 나무가 커왔고, 그 식물을 먹고 이제까지 수백 억의 동물이 자랐다. 태양에너지가 풀이나 나무 등 식물처럼 고체 형태로 집약되어 땅속에 묻혀 석탄이 되었고, 식물을 먹은 동물이 죽어 땅속에 묻혀 석유가 되고 가스가 되었다. 그런데 산업사회는 이 46억 년의 축적물을 불과 찰나의 순간에 다 써버리는 경제를 발전이며 성장이라고 말한다. 더욱이 우리는 앞으로 수백 년 넘게 살게 될 미래세대는 안중에도 없다.

오늘날 산업문명은 GDP(국내총생산), GNP(국민총생산)라는 척도를 들이대며 누가 더 많이 생산하는가를 경쟁한다. 그 기준으로 선진국과 후진국 서열을 매기며 ‘발전, 성장, 진보’의 척도를 생산(Product)량으로만 계산했다. 모든 나라가 미국과 같은 풍요로운 사회가 되는 것을 궁극의 목표로 누가 빨리 성취하는지를 경쟁해 왔고 한국은 이러한 경쟁에 성공한 나라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