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문 밖을 여행한 후 출가를 결심하다
상태바
사대문 밖을 여행한 후 출가를 결심하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붓다의 신화
싯다르타 왕자가 출가 전 생활했던 석가족 왕국 카필라바스투의 옛 궁터 동문.
싯다르타 왕자가 출가 전 생활했던 석가족 왕국 카필라바스투의 옛 궁터 동문.

|    사대문 밖 여행 ─ 인생의 전환기

위대한 인물들에게는 대체로 인생의 전환기가 있다. 서산대사는 청년 시절 지리산 여행을 갔다가 한 노승을 만나 출가의 길로 들어섰고, 성철 스님은 영가현각(永嘉玄覺, 665~713)의 『증도가(證道歌)』를 읽고 새로운 세계에 눈을 떴으며, 광덕 스님은 요양차 범어사에서 지냈던 것이 출가의 계기가 되었고, 법정 스님은 명산대찰을 두루 기행한 것이 발심의 촉매가 되었다.

궁중에서 화려한 생활을 하던 청년 싯다르타가 출가수행자가 되는 데에도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음이 틀림없다. 지금까지 전해오는 부처님의 다양한 전기들은 청년 싯닷타의 인생 전환 계기는 사문유관(四門遊觀), 즉 사대문 밖 여행이라고 말한다. 

|    “도대체 저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이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