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문 밖을 여행한 후 출가를 결심하다
상태바
사대문 밖을 여행한 후 출가를 결심하다
  • 동명 스님
  • 승인 2020.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붓다의 신화

|    사대문 밖 여행 ─ 인생의 전환기
위대한 인물들에게는 대체로 인생의 전환기가 있다. 서산대사는 청년 시절 지리산 여행을 갔다가 한 노승을 만나 출가의 길로 들어섰고, 성철 스님은 영가현각(永嘉玄覺, 665~713)의 『증도가(證道歌)』를 읽고 새로운 세계에 눈을 떴으며, 광덕 스님은 요양차 범어사에서 지냈던 것이 출가의 계기가 되었고, 법정 스님은 명산대찰을 두루 기행한 것이 발심의 촉매가 되었다.
궁중에서 화려한 생활을 하던 청년 싯다르타가 출가수행자가 되는 데에도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음이 틀림없다. 지금까지 전해오는 부처님의 다양한 전기들은 청년 싯닷타의 인생 전환 계기는 사문유관(四門遊觀), 즉 사대문 밖 여행이라고 말한다. 

|    “도대체 저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이냐?”
싯다르타 왕자는 궁중의 화려한 생활에도, 아름다운 야소다라와의 혼인 생활에도 만족할 수 없었다. 왕자는 태어나기 전에 이미 도탄에 빠진 세상을 구원하겠다는 큰 발원을 하고 이 땅에 왔으니, 본연의 길이 아닌 궁중 생활에 만족할 수는 없었다. 
왕자가 28세가 되었을 무렵이었다. 늘 사색에 잠겨 있는 왕자를 위해 숫도다나 왕이 제안했다. 
“태자를 위해 경치 좋은 곳에 나들이 다녀오도록 하라!”
마침 싯다르타 왕자도 바깥세상을 구경하고 싶었다. 이때 천신들이 작전을 세운다. 
“왕자가 궁중 생활에 젖어서는 안 된다. 그는 위대한 출가를 단행하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으니, 이번 여행을 통해 그의 본분을 일깨워주도록 하자.”
아름답게 장식된 마차를 타고 왕자는 동쪽 대문을 통해 바깥세상으로 나갔다. 그때 한 천신이 노인으로 변장하여 왕자가 가는 길목에 앉아있었다. 노인은 희디흰 머리에 등은 ‘ㄱ’자로 굽었고, 삐쩍 마른 몸매에 쭈글쭈글한 주름이 온몸을 덮었으며, 이는 하나도 없고, 가만히 있는데도 침이 줄줄 흘렀다. 천신이 변장한 것이기 때문에 이 모습은 싯다르타 왕자와 마부에게만 보였다. 노인의 모습을 본 왕자가 마부 찬나에게 물었다. 
“찬나야, 저 사람의 머리카락은 온통 희구나. 몸에 살이라곤 하나도 없고 등은 휘었으며, 침을 줄줄 흘리면서 사시나무처럼 떨고 있구나. 도대체 저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이냐?”
마부 찬나가 대답했다.
“태자시여, 저 사람은 노인입니다.”
전설에 따르면, 왕자는 그동안 노인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숫도다나 왕이 왕자의 마음이 조금이라도 불편할 수 있는 것은 일절 볼 수 없도록 조치했기 때문이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누구보다도 명민했고 제왕의 교육까지 받은 싯다르타 왕자가 노인이 무엇인지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어쨌든 신화는 싯다르타의 출가 동기를 더욱 극적으로 만들어주기 위해 계속된다.
“태자시여, 노인이란 이 세상에서 오래 살아서 기운이 쇠진한 나머지 앞으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입니다. 저렇게 노인이 되어가는 것을 ‘늙음’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찬나야, 왕자인 나도 저렇게 되느냐? 나도 늙어가게 되느냐?”
“그렇습니다, 태자시여. 누구도 ‘늙음’에서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태자님께서도 세월이 흐르면 늙어서 노인이 되십니다.”
“아아, 찬나야! 더 이상 바깥세상을 즐길 수가 없구나. 누구나 늙음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는 세상에서 무엇을 즐긴단 말이냐. 어서 궁전으로 돌아가자.”
싯다르타 왕자의 동대문 외출은 이렇게 끝나고 말았다. 태자가 더 깊은 시름에 잠긴 것은 물론이었다.

싯다르타 왕자가 출가 전 생활했던 석가족 왕국 카필라바스투의 옛 궁터 동문.
싯다르타 왕자가 출가 전 생활했던 석가족 왕국 카필라바스투의 옛 궁터 동문.

 

 |    “태어난 이는 누구나 한 번 이상은 병에 걸립니다!”
숫도다나 왕은 싯다르타 왕자가 동대문을 외출하고 더욱 깊은 시름에 잠겼다는 소식을 듣고, 왕자가 궁중 생활의 쾌락에 빠질 수 있도록 온갖 노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그것에 왕자가 만족할 리는 만무했다. 
왕자는 이번에는 남대문을 통해 두 번째 외출을 나간다. 천신들은 다시 병자로 변신하여 왕자가 가는 길에 나타났다. 그 병자는 자신이 배설한 오물 위에 누워서 꿈틀거리고 있었는데, 눈이 퉁퉁 부어 있어서 앞을 제대로 보기 힘들었고, 너무도 고통스러워 신음을 내다가 날카로운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왕자가 병자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 마부에게 물어보았다.
“찬나야, 도대체 저 사람은 왜 저렇게 똥덩이 위에 누워 있는 게냐? 눈은 퉁퉁 부어 있고, 날카로운 괴성을 지르기도 하는구나? 저 사람은 도대체 누구냐?”
“태자시여, 저 사람은 병이 들어서 저렇게 고통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저런 사람을 ‘병자’라고 합니다.”
“저 사람만 병자인가? 다른 사람도 병자가 될 수 있느냐? 나도 병자가 되느냐?”
“태자시여, 태어난 사람은 일생에 누구나 한 번 이상은 병이 들게 되어 있습니다. 송구스럽게도 태자님께서도 언젠가는 병이 드셔서 병자가 될 것입니다.”
왕자는 다시 고뇌에 잠겨 궁전으로 돌아오고 말았다.

|    “죽은 사람은 다시는 만날 수 없습니다”
또 몇 달이 지난 후 왕자는 다시 서대문을 통해 외출하였다. 천신들은 이번에는 죽은 사람을 들쳐멘 사람들이 화장터로 가는 모습을 연출하였다. 마부를 통해 죽음에 대해 들은 왕자는 마부에게 물었다.
“찬나야, 다른 사람도 저 사람처럼 죽게 되느냐? 나도 저 사람처럼 죽게 되느냐?”  
“태자시여, 모든 사람은 태어난 이상 죽음을 피할 수 없습니다. 송구스럽게도 태자님께서도 죽음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십니다.”
“오, 찬나야! 도대체 이 무슨 잔인한 운명이란 말이냐? 누구나 다 죽게 되고, 죽게 되면 더 이상 만날 수 없게 되는 것이냐? 아버지나 친족들이 죽게 되면 그들을 더이상 만날 수 없게 된단 말이냐?”
“태자시여, 참으로 서글프게도 그렇습니다. 사람이 죽으면 그 사람은 더 이상 만날 수 없습니다.”
“찬나야, 발길을 돌려라! 나는 더 이상 바깥세상을 즐길 수 없구나.”
이렇게 싯다르타 왕자는 늙음과 병듦과 죽
음을 차례대로 알게 되었다. 물론 20대 후반의 건실하고도 영리한 청년이 그 나이가 되도록 늙음과 병듦과 죽음을 몰랐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이와 같은 이야기가 만들어진 것은 부처님이 바로 그 늙음과 병듦과 죽음을 극복하기 위해 출가했음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어쨌든 청년 싯다르타가 20대 후반 여행 중에 출가를 결심하게 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만났음에는 분명하다.

|    “나도 출가사문이 될 수 있을까?”
동대문에서 만난 노인(늙음)과 남대문에서 만난 병자(병듦), 서대문에서 만난 죽은 이(죽음)는 싯다르타를 더욱 깊은 고뇌로 이끈 화두였다. “사람은 왜 누구나 태어나면 늙음과 병듦과 죽음의 고통에 시달려야 하느냐? 늙음과 병듦과 죽음에서 벗어나는 길은 없을까?” 이것이 바로 싯다르타가 깨달음을 얻을 때까지 어깨에 짊어지고 다녔던 엄청난 무게의 화두였다.
싯다르타에게 다가온 화두를 풀 수 있는 길은 막막했다. 그런데 그 실마리가 그의 인생에 다가왔으니, 그것은 바로 북대문을 통한 여행이었다. 여행을 떠나면서도 왕자는 끊임없이 화두를 생각했다. “늙음과 병듦과 죽음에서 벗어나는 길은 무엇일까?”
그때 천신들이 변신한 사문(沙門)이 눈앞에 나타났다. 그는 머리카락과 수염을 시원하게 깎고, 긴 천으로 몸을 두르고 있었다. 그의 걸음은 아주 가벼웠으며, 표정은 더할 수 없이 편안하였다.
“찬나야, 저 사람은 누구냐? 그는 다른 사람들과는 전혀 다르구나. 머리카락과 수염은 시원하게 깎았고, 입고 있는 옷도 여느 사람이 입는 것이 아니구나. 저 사람의 걸음은 가볍기 그지없고, 표정도 편안하기 그지없구나. 도대체 저 사람은 누구냐?”
“예 태자님, 저 사람은 사문이라 하옵니다. 인연으로 얽매인 집을 나와서 세상을 자유롭게 떠돌아다니며 진리를 구하는 사람입니다.”
‘진리를 구하는 사람’이라는 말에 왕자는 갑자기 눈이 번쩍 뜨였다. 왕자는 마차에서 내려 사문에게 물었다. “착한 분이시여, 당신은 누구십니까? 어찌하여 당신은 일반 사람들과는 머리모양도 다르고 옷도 다릅니까?”
“왕자시여, 저는 출가사문입니다. 인연으로 얽매인 집을 나와서 세상을 자유롭게 떠돌아다니며 진리를 구하고 있지요. 인연으로 자란 머리카락과 수염을 자르고, 간편한 옷을 입었습니다.”
“사문이시여, 나도 출가사문이 될 수 있습니까?”
“그렇습니다, 누구나 출가사문이 될 수 있습니다. 왕자님께서도 출가사문이 되실 수 있습니다.”
여행에서 돌아오면서 왕자는 ‘그래, 나도 저 사문처럼 출가하여 사문이 되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다. 그에게 화두가 하나 더 늘었다. ‘어떻게 하면 나도 출가사문이 될 수 있을까?’

|    “눈에 익은 것들로 들어찬 방에서 나와보라!”
부처님의 생애 가운데 특별한 전환점이 되는 ‘여행’이 있었음이 분명하다. 그 여행이 ‘사문유관’이라는 신화로 각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아무튼, 이 신화 또는 청년 싯다르타의 사대문 밖 여행은 우리에게 때가 되면 우리 눈에 익숙한 것들에서 벗어나는 여행을 떠나보라고 권유한다. 그리하여 부처님께서 당신이 가야 할 출가의 길을 찾으셨듯이, 우리도 낯선 곳으로의 여행을 통해 지난 생애에 세웠던 원력을 확인해보라고 가르친다. 
라이너 마리아 릴케(Rainer Maria Rilke, 1875~1926)의 명시집 『형상시집(Das Buch der Bilder)』의 서시(序詩)의 한 구절을 상기해본다. 
‘네가 누구라도, 저녁이 되면/ 네 눈에 익은 것들로 들어찬 방에서 나와보라.’(김재혁 역) 
‘저녁이 되면’은 곧 ‘때가 되면’으로 받아들일 수 있고, ‘눈에 익은 것들로 들어찬 방’은 자신이 처한 현실이자, ‘나의 길’이라고 확신할 수 없는데도 습관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나의 현 상황’이다. 그 방으로부터 나오는 것이 곧 여행이고, 그 여행 중에서 가장 긴 것은 출가(出家)이다.     

동명 스님
1989년 계간 『문학과사회』를 통해 등단, 1994년 제13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인으로 20여 년 활동하다가 지난 2010년 지홍 스님을 은사로 해인사에 출가하여 사미계를 받았고, 2015년 중앙승가대를 졸업한 후 구족계를 받았다. 현재 동국대 대학원 선학과에서 공부하면서 북한산 중흥사에서 살고 있다. 출가 전 펴낸 책으로 시집 『해가 지지 않는 쟁기질』, 『미리 이별을 노래하다』, 『나무 물고기』, 『고시원은 괜찮아요』, 『벼랑 위의 사랑』, 산문 『인도신화기행』, 『나는 인도에서 붓다를 만났다』 등이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