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검사 옷 벗고 호미를 들다
상태바
[불광초대석] 검사 옷 벗고 호미를 들다
  • 남형권
  • 승인 2020.02.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사짓는 변호사 오원근

 

얼굴을 생각한다. 전직 검사 얼굴, 변호사 얼굴, 농부 얼굴, 작가 얼굴, 수행자 얼굴. 이 얼굴들은 각자 다른 얼굴이 아니다. 오원근이라는 한 사람 얼굴이다.

오원근 변호사 사무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한쪽벽 책장에 법전을 중심으로 불교 서적, 시집 등다양한 책이 꽂혀있다. 그는 요즘 매일 아침 출근해 5분씩 시집을 낭독하는 시간이 무척 행복하 다고 말한다. 이전엔 『금강경』 해설서 『금강경오 가해』 (불광출판사) 를 매일 5분씩 수년에 걸쳐 반복해 읽기도 했다고 반긴다. 시간을 쪼개어 쓴다는 그는 바빠 보였다. 앞에 놓인 두꺼운 서류 뭉치와그 주변에 굴러다니는 사무용 골무들이 바쁜 변호사 일상을 대변해준다. 옷걸이에는 넥타이가 여러 개 걸려있고 그가 앉아있던 의자 옆엔 구두네 켤레가 나란히 놓여있다. 벽에 걸린 ‘정해진 법은 없다’라는 『금강경』 속 ‘無有定法 (무유정법) ’ 을 쓴 서예 작품이 눈에 띈다. 의자에 앉기 전 입구 쪽을 돌아보니 유리창에 여러 개 지도가 백두 대간을 따라 이어져 붙어있는데, 2~3년 안에 종주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틈틈이 지도를 따라 산에 오른다고 한다. 사무실을 채운 수많은 단서가 그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듯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