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만나는 불교] 우스꽝스럽지만 성스러운 이야기 영화로 만나는 불교
상태바
[영화로 만나는 불교] 우스꽝스럽지만 성스러운 이야기 영화로 만나는 불교
  • 김천
  • 승인 2019.12.0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성과 속은 욕망의 경계에서 나누어진다. 타이 영화 <성자 2(The Holy Man, Luang phiii theng 2, 2008)>는 탐욕이 결국 자신과 타인 모두를 해친다는 불교의 전형적인 가르침을 담은 코미디 영화이다. 배우이자 감독인 노트 천 임(Note Chern-Yim)은 2005년 전작 <성자> 1편의 성공으로 모두 3편의 연작을 만들었다. <성자> 2편은 크게 성공하여 그해 타이에서 두 번째로 흥행한 작품이 됐다. 이 영화는 그가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출연도 했다. <성자 2> 에서 스님 역을 맡은 조이 보이는 타이 힙합의 대부로 불리는 가수 겸 프로듀서이다. 젊은 층에 가장 영향력이 크고 인기 높은 인물이다. 때문에 영화 속에서 그는 특유의 랩으로 법문을 하고 신자들은 새로운 설법에 환호한다. 타이는 국민 열에 아홉 이상이 불교 신자이다. 불교는 문화뿐 아니라 생활 모든 면에서 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 1997년까지 불교는 타이의 국교였고 아직도 단기 출가는 의무이다. 때문에 다양한 불교 영화가 만들어지고, 아예 불교가 영화 장르의 하나로 분류된다. 심각하고 진지한 영화도 있고, 악령을 쫓는 공포 영화도 만들어진다. 그리고 성자 시리즈와 같은 코미디도 있다. 불교 영화의 인기가 높다 해도 자유롭게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시나리오는 엄격한 사전 검열을 거쳐 종교적 가치를 훼손하지 않는다는 판정이 나야 제작이 가능하다. 종교인들에게 자신이 믿는 종교의 완결성과 권위는 절대적이다. 그 어떤 비판이나 풍자도 불경하게 취급되고 신성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인다. 종교적 권위 또한 예술가들에게는 늘 도전의 대상이 돼왔다. 율법을 인간성에 대한 억압으

로 받아들이거나 시대착오로 파악하거나 이성에 대한 도전으로 생각하는 작가들도 있다. 그들은 늘 종교가 쳐놓은 선을 넘으려 하고 충돌과 파멸을 경험한다. 인간의 예술은 그런 과정을 통해 조금씩 전진해왔지만, 아직도 작품 때문에 형벌을 받거나 위협을 겪어야 하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성자 2>는 코미디 영화답게 악인은 제어하지 못하는 탐욕 때문에 스스로 파멸하고 마는 권선징악의 과정을 다룬다. 주인공 루앙 피 텟 스님은 불법의 진리를 깨치기 위해 길을 떠나는데 출발부터 곤경을 맞는다. 길은 끊어지고 폭풍을 만나 발우와 소지품을 잃어버렸고 그도 바람에 날려 나무 꼭대기에 매달린다. 온몸에 상처를 입고 길을 잃었다가 찾아간 곳은 채석장 인근 마을. 발파 작업에 날아온 돌 때문에 절은 부서지고 헬멧을 써야만 지낼 수 있는 곳이다. 채석장 주인은 악행을 거듭하며 사람들의 고통엔 아랑곳하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