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묵 스님의 화 다스리기] 연기(緣起)의 지혜와 자비심-화의 소멸 2
상태바
[일묵 스님의 화 다스리기] 연기(緣起)의 지혜와 자비심-화의 소멸 2
  • 일묵스님
  • 승인 2019.07.2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량심을 바르게 알고 바르게 기억하라(2)

함께 기뻐함은 들뜸이 있는 기뻐함과 구분해야 합니다. 서로가 웃고 떠들며 왁자지껄하게 마음이 들떠서 기뻐하는 것은 해로운 법입니다. 함께 기뻐함은 단지 상대의 성공에 대하여 마음의 동요 없이 함께 기뻐하는 것을 말합니다.

함께 기뻐함은 질투심을 버리는 데 아주 효과적입니다. 질투는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흔한 속담처럼 남이 잘된 것에 샘을 내는 것이지만 함께 기뻐함은 다른 사람의 성공을 진심으로 같이 기뻐해 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남방(미얀마, 라오스, 태국 등)에서는 누가 선한 행위를 하거나 좋은 일이 있으면 항상 ‘사-두, 사-두, 사-두’ 하고 세 번 말해줍니다. 사-두(sādhu)는 ‘잘했다’, ‘훌륭하다’는 의미로 『금강경』에 나오는 선재(善哉)와 같은 뜻입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