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반야바라밀다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반야바라밀다
  • 전순환
  • 승인 2019.05.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앞서 소개한 세존과 그의 제자들, 그밖에도 마이트레야(maitreya)의 음역인 미륵(彌勒)을 비롯한 보살마하살들, 신들의(devānām) 제왕(indra)인 샤크라(śakra), 즉 천제석(天帝釋)과 같은 천신(天神)들 등 여러 인물과 신들이 범본 반야부 불전 전반에 등장하며, 반야바라밀다를 포함한 다르마(dharma), 즉 법(法)들에 대한 담론을 진행해 나아간다. 반야바라밀다는 반야부에서뿐만 아니라 대승불교에서 가장 핵심적인 개념이기 때문에 반야경들을 읽기 전, 이 용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필자는 어원적인 측면과 범본 『팔천송반야경』에서 파악되는 그 의미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그에 앞서 반야란 용어의 탄생이 경명(經名)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하는 필자의 개인적인 소견이 있기에 이에 대해 먼저 소개하기로 한다.

|    반야부의 경명

어떤 언어로 되어 있든 반야경들을 접해본 분들이라면 그 경명들을 보고 조금은 의아했을지 모른다. 왜냐하면 반야(般若)-바라밀다(波羅蜜多)로 음역되는 프라즈냐(prajñā)-파라미타(pāramitā)가 가장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기에 반야부에 속한 총 11개 반야경의 경명으로 쓰이는 것은 당연하지만, 「승천왕(勝天王) 반야경」(K1(6), 제566권-제573권)을 제외한 모든 경전의 명칭에 독특하게도 반야바라밀다를 수식하고 있는 형용사적 수사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소품(小品) 반야경」(K1(4-5), 제538권-제565권)의 경우, ‘8’을 나타내는 아스타(aṣṭa)와 ‘1,000’의 사하스라(sahasra)로 합성된 ‘8,000’에 형용사를 만들어내는 여성형 이카(ikā)가 붙어 형성되는 아스타사하스리카(aṣṭasāhasrikā)는 ‘8천 개로 구성되는’을 의미하여, 경명은 「팔천-반야바라밀다」가 된다. 「대품(大品) 반야경」(K1(2), 제401권-제478권)의 경우 ‘5’의 판차(pañca)와 ‘20’의 윙샤티(viṁśati), 그리고 ‘1,000’의 사하스라로 합성된 ‘25,000’에 이카가 붙어 형성되는 판차윙샤티사하스리카(pañcaviṁśatisāhasrikā)는 ‘2만5천 개로 구성되는’을 의미하여, 경명은 「2만5천-반야바라밀다」가 된다. 산스크리트에서 10 초과 100 미만의 수사들은 영어식이 아닌 독일어식, 즉 일 단위가 십 단위에 선행하여 표현되는데, 이에 따라 판차-윙샤티는 ‘25’가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