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과 동물이야기] 군산 동국사 종걸 스님과 고양이, 강아지
상태바
[절과 동물이야기] 군산 동국사 종걸 스님과 고양이, 강아지
  • 조혜영
  • 승인 2019.05.28 15: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살 만냥이와 동백이 보러 동국사에 놀러 오세요!
그림:봉현

군산으로 향하는 길은 푸르렀다. 쭉 뻗은 고속도로 양옆으로 햇살을 머금은 초록빛 잎사귀들이 봄의 절정을 지나 이른 여름을 맞이하고 있었다. 한참을 달려 군산에 도착했다. 군산은 초행이라 마치 관광객인 된 듯 골목을 걸었다. 동국사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다. 한국 유일의 일본식 사찰로 잘 알려진 동국사는 일제강점기 36년간 일본인 승려들에 의해 운영되었던 뼈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입구로 들어서니 저만치 ‘평화의 소녀상’이 방문객을 바라보며 서 있었다.

방문객을 맞이하는 이가 또 있었는데, 바로 동국사의 명물 고양이다. 경내로 들어가니 이미 몇몇 관광객들에 둘러싸여 카메라 세례를 받고 있었다. 그중에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보였다.

“우리 만냥이는 사람을 잘 따라요. 아침 10시에 관광객들이 오기 시작하면 대웅전 앞마당으로 나와서 먼저 애교를 부립니다. 사람들이 자기를 예뻐한다는 걸 스스로 아는 것 같아요. 사진을 찍으면 모델처럼 포즈도 취해주다가 관광객들이 사찰 문을 빠져나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온다니까요.”

동국사 주지 종걸 스님은 첫 만남에 ‘만냥이’부터 소개했다. 만냥이는 동국사 여덟 마리 고양이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 고양이다(참고로, 동국사에는 여덟 마리의 고양이와 두 마리의 개가 함께 살아가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쫓아냈음 2021-01-11 16:20:24
이 기사 내려주세요 현 주지에 의해 고양이 유기됬습니다 동네 주민들 난리났습니다

동국사 2019-06-21 13:44:57
땅콩이 자식이 새우가 아니고 땅콩이 다음에 태어난 아이입니다 ^^ 만냥이는 세번에 걸쳐서 열다섯마리를 출산했습니다 ~ 새우 아이들은 현재 두마리는 입양을 갔고 세마리는 절에서 키우고 있구요 새우 아이들은 유투브 hihoony 채널에서 보실수 있어용 ~ 전에 다녀가셨던 관광객분들이 헷갈리실까봐 글 남깁니다 ~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