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해방촌 사찰음식점 ‘소식’ 개업한 청춘 3인방
상태바
[불광초대석] 해방촌 사찰음식점 ‘소식’ 개업한 청춘 3인방
  • 유권준
  • 승인 2019.02.26 15:3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범선, 안백린, 박연
사진 : 최배문

젊음의 거리 해방촌에 사찰음식점이 문을 열었다. 이름하여 ‘소식’. 소채로 음식을 만들고(蔬),작은 것을 사랑하고(小), 웃을 수 있는(笑) 음식점이라 하여 ‘소식’이다. ‘소식’을 창업한 이들은 전범선, 안백린, 박연 씨. 영국과 미국에서 철학과 신학을 전공한 유학파 3인은 동물들을 보호하고 환경을 생각하기 위한 대안으로 사찰음식점을 생각했다. 유쾌하지만 철학이 있고, 모든 생명을 사랑한다는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    레스토랑이지만, 사찰을 지향하는 ‘소식’

똑 똑 똑~. 목탁을 치면 직원이 나와 응대를 한다. ‘소식’은 음식점 이전에 사찰이다(?). 적어도 주인장들은 그렇게 생각한다. 물론 종교적 의미는 아니다. 하지만 주인장은 스스로를 주지라고 부른다. 입구에는 석등이 놓여있다. 벽에는 소반이 걸려 있다. 바닥은 마루다. 방석을 깔고 앉아 목탁을 치면 주지가 나와 주문을 받는다. 주지이지만 스님은 아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영 2019-03-20 17:21:24
음식에 대한 소신과 철학이 묻어 있음을 느낄 수 있네요.
불교적 색채도 담겨 있어 불자로서 호기심도 있고 맛도 궁금하군요~
사업번창하시길 바랍니다^^

김현주 2019-04-19 10:22:56
꼭 가보고 싶어요.
저도 해방촌 살거든요.

이기옥 2019-05-20 17:39:39
멋진분들 두손모아 응원합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