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象象붓다] 바라캇 서울 <찰나와 영원>
상태바
[상상象象붓다] 바라캇 서울 <찰나와 영원>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19.02.0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된 불상이 들려주는 이야기

박물관급의 고대 예술 컬렉션을 보유한 150년 역사의 바라캇 갤러리가 런던, 로스앤젤레스, 아부다비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서울에 문을 열었다. 5대 째 가업으로 이어진 바라캇 갤러리의 회장 파에즈 바라캇Fayez Barakat은 현 대미술 작가이기도 하다. 시대와 지역을 망라 하는4만여점의수준높은컬렉션을선별전 시하는 한편 어쩌면 미래의 문화재가 될지 모 르는 실험적 작품들을 소개하는 현대미술 전 시 공간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바라캇 서울에 서는 지금 불교 미술 전시<찰나와 영원>展을 열고 있다.

 

| 오래된 불상이 들려주는 이야기

박물관 유리벽 너머로나 볼법한 오래된 유물들이 경계없이놓여있는바라캇서울의1층전시장. 1900여 년 전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간 다라 양식의 불두부터 당대와 명대의 불상까지, 거대한 컬렉션의 규모를 한눈에 짐작할 수 있는 전시품들 사이를 거닐며 인류의 오랜 조상이 빚어 낸 이 조각품들이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어떤 이 야기를 해줄 수 있을지 궁금해졌다. 이 작품들이 현대인에게 줄 수 있는 수많은 역사적 지식과 전 통적 가치는 차치하고서, 지금 나의 삶에 구체적 으로 어떤 감동을 줄 수 있을지 말이다. 이것이 지 니고 있는 가치와는 별개로 내 삶을 어떻게 얼마 만큼 변화시킬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어 보면, 좋다고 하는 작품은 많지만 진정 내 마음을 동하 게 하는 작품은 몇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곤 한다. 예술을 감상하는 것 마저 시류에 휩쓸려버린다면 그것처럼 슬픈 일도 없을 테니,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