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제자 이야기] 따뜻한 율사 우팔리 존자1
상태바
[10대 제자 이야기] 따뜻한 율사 우팔리 존자1
  • 이미령
  • 승인 2019.01.03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10대 제자 이야기]
일본 대보은사大報恩寺에 소장된 우팔리 존자상.

|    지계제일? 지율제일?

부처님에게는 참으로 많은 제자들이 있습니다. 그 제자들의 출가 전 신분 또한 다양했지요. 왕족도 있고, 사제계급인 바라문도 있고, 반면에 낮은 계급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심지어 똥치기와 같은 천민도 있었습니다.

흔히들 이야기하는 ‘부처님의 십대제자’는 어떨까요? 무엇보다 석가족 왕자들이 눈에 띕니다. 아난다와 아나율이 부처님과 사촌 간이고, 라훌라는 친아들이니, 이 세 사람은 왕족입니다. 부처님이 승가를 맡겨도 좋다고 말할 정도로 칭찬했던 사리불과 목련은 바라문 출신입니다. 부처님이 세상을 떠난 후에 사실상 교단의 중요한 일을 처리했던 가섭과 가전연 그리고 부루나 역시 바라문 출신입니다. 수보리는 상인 집안으로 바이샤 계급이라고 해야겠지요.

그런데 유달리 출생에 따른 신분이 처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우팔리입니다. 아시다시피 우팔리는 이발사입니다. 요즘처럼 그 혼자서 이발사란 직업을 택한 것이 아니라 집안이 대대로 남의 머리를 자르고 손질해주는 직업을 물려받은 것이지요. 당시 인도에서 이 직업은 천민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출가하기 전 신분은 부처님 법 안에서는 전혀 의미가 없었습니다. 그저 열심히 수행해서 성자가 되면 그만이었지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