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 자연명상마을 개원한 월정사 정념스님
상태바
[만남, 인터뷰] 자연명상마을 개원한 월정사 정념스님
  • 유권준
  • 승인 2019.01.0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불교 운동의 중심이 될 '옴뷔'
사진 : 최배문

월정사는 1951년 한국전쟁 당시 미군과 국군에 의해 21동의 건물이 모두 전소되는 참화를 맞았던 곳이다. 폐허 속에서 다시 새싹이 자라듯 월정사는 다시 일어섰다. 대중들은 사회와 소통하고, 수행의 정신을 세우기 위해 진력을 다했다. 하나 둘 불사가 마무리되고 이제는 자연명상마을을 통해 종교를 초월하고, 수행을 시대정신으로 불러일으키고 있다. 월정사의 단기출가학교는 출가열풍을 불러일으켰다. 그동안 이곳을 거쳐 간 단기출가자가 3천 명이 넘는다. 실제 출가한 사람도 200명이 넘었다. 월정사의 변화를 이끈 정념 스님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와 자연명상마을을 조성한 배경과 새해 계획을 들었다.

|    명상은 시대정신

정념 스님은 결제 중이었다. 주지 소임을 보고 있지만, 안거를 빼놓지 않는다. 인터뷰 시간도 오전 11시 참선을 마치고 점심 공양을 하는 동안으로 한정됐다. 참선을 하고 인터뷰에 응한 스님의 얼굴은 맑았다. 시간이 많지 않아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자연명상마을을 만든 이유에 대해 스님은 담담히 이야기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