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와 함께한 동물 식물] 코코넛과 낙타
상태바
[붓다와 함께한 동물 식물] 코코넛과 낙타
  • 심재관
  • 승인 2018.12.24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함의 상징 코코넛, 낙타를 추리했던 붓다

코코넛

한여름 인도 길가의 그늘 아래서 언젠가 코코넛 왈라(Coconut wala: 코코넛 상인)를 만날 때가 있을 것이다. 그는 낫으로 윗부분을 정확히 도려내 겨우 빨대를 꽂을 만한 구멍을 순식간에 만들어낸다. 그리고 빨대가 꽂힌 그 코코넛을 당신에게 건넬 것이다. 갈증이 심하더라도 그 안의 코코넛 수액을 마시기 전에 기억할 것이 있다. 그 안에 있던 코코넛 수액은 방금 전 입구가 잘려나가기 전에 한번 도 외부 세계와 공기조차 접촉한 적이 없었으며, 지금 막 당신의 입과 목구멍에 처음 닿고 있는 중이라는 사실이다.

따라서 코코넛은 순수(viśuddha)의 상징이다. 인도 사람들은 이 순수함과 정결함을 사랑한다. 그리고 코코넛이 보여주는 순수의 의미를 잘 활용 할 줄 아는 사람들이었다. 동남아 일부의 불교 승려들은 출가하기 전에 이 코코넛을 교단에 바친다.

자신의 출가를 받아주고 계율을 내려줄 승려 들에게 이 코코넛을 준다는 것은 자신의 육체적이 고 정신적인 순수함을 교단에 의탁하겠다는 의미 이다. 성욕을 억제하고 독신 수행의 출가 사문이 되기 위해 그는 외부세계와 불순한 접촉을 끊어낸다. 마치 코코넛과 같이, 그는 계율을 통해 세계로부터 자신을 지키는 매우 단단한 차단벽을 갖게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