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불교] 미얀마의 불교
상태바
[세계의 불교] 미얀마의 불교
  • 관리자
  • 승인 2007.09.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 불교

미얀마 의 수도 랑군에 가면 사람들은 여러번 놀라게 된다.

그 첫 번째가 쉐다곤 탑이다. 탑이라기보다는 하나의 거대한 사찰인 이 파고다는 높이가 99.4미터에 달한다. 30층 빌딩의 크기인 것이다. 너무 커서 보통의 카메라로는 전체의 모습을 담을 수가 없다.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이 거대한 건조물이 순금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이다. 동서고금을 통해 인간이 만든 황금 건조물 가운데 이처럼 거대한 것은 없다. 이 탑 하나에 자그마치 7톤의 순금이 들어갔다고 한다. 이는 대영제국 은행 지하창고에 보관되어 있다는 금의 양보다 많은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 탑에는 꼭대기에 73캐럿트 다이아몬드를 비롯 5천 5백 개에 달하는 다이아몬드와 2천 3백여개의 루비, 사파이어 등 크고 작은 보석들이 박혀 있다.

가히 세계에서 가장 비싼 탑이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우리에게는 버마로 더 잘 알려진 미얀마는 전통적인 불교국가로 불탑이 많기로 유명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