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벽화이야기] 운문사 비로전 관음·달마도
상태바
[사찰벽화이야기] 운문사 비로전 관음·달마도
  • 강호진
  • 승인 2018.07.0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의 발견
사진 : 최배문

운문사 비로전의 문고리를 잡아당기자 초가을 새벽공기 같은 서늘한 바람이 얼굴을 덮친다. 나는 텅 빈 법당으로 들어가 중앙에 있는 불상을 향해 삼배를 한 후 천천히 법당을 한 바퀴 돌아본다. 눈에 띄게 정비된 사찰 진입로와는 달리 법당은 거의 달라진 것이 없다. 서쪽 대들보에 묶어놓은 반야용선 모양의 용가龍架도 그대로다. 반야용선 아래로 늘어뜨려 진 줄에는 아이 하나가 대롱대롱 매달려있다. 

“반야용선에 매달린 저 아이는 누군가요?” 

“저분은 악착 보살이에요. 악착같이 줄을 꼭 붙잡고 극락으로 간다고 해서요.”

오래전 법당청소를 하고 있던 승려와 나누었던 대화도 어제 일인 양 귓가에서 되살아난다. 과거 운문사를 찾은 것은 낯선 곳에 대한 충동적 열망 때문이었다. 무작정 청도 행 열차를 끊었지만 막상 청도에 내리니 할 일이 없었고, 다시 버스로 한 시간을 넘게 달려 운문사에 도착했다. 그때 전각을 빠짐없이 둘러봤지만 십수 년의 세월을 이겨내고 내 기억 속에 남은 것은 승려들이 막걸리를 부어주던 처진 소나무와 비로전의 서늘한 아름다움, 그리고 악착 보살이었다. 그때 빠트린 것이 있다. 후불벽 뒷면에 그려진 한 점의 벽화. 관음과 달마를 한 화면에 그린, 전례를 찾기 힘든 벽화를 만나기 위해 나는 다시 여기에 섰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