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목포 유달산에 일본의 관음영장이 조성된 까닭
상태바
[기획]목포 유달산에 일본의 관음영장이 조성된 까닭
  • 지미령
  • 승인 2018.04.0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면적으로는 일본 진언종이 주도, 실제로는 초종파적 지원아래 조성

2년 전 벚꽃이 흩날리던 어느 날이었다. 그날 나는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조성한 사이고쿠(西國) 관음영장을 조사하기 위해 군산 동국사에 있었다. 보다 엄밀히 말하면 군산 동국사는 서울 화계사에 이어 두 번째 조사지로, 이후 경상도 지역의 사이고쿠 관음영장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동국사 주지스님께서 목포 유달산에도 사이고쿠 관음영장이 있다고 말씀하셔서 ‘설마’하면서 바로 목포로 내려갔다. 이틀에 걸쳐 유달산을 등반하고 유달산 주변 조사를 하면서 나는 크게 놀랐다. 첫째는 일제강점기 때 사이고쿠 관음영장뿐 아니라 시고쿠(四國) 영장까지 조성되었다는 사실과, 둘째는 ‘이렇게 큰 영장이 아직까지 한국에 남아 있구나. 마치 일본의 고야산高野山 같구나’ 하는 생각에서였다. 그때까지 조사했던 영장들은 작은 불상들을 모아놓은 소규모 형태로 대부분 훼손되어 있었다. 그래서 그것들이 어디에서 언제 어떻게 조성되었는지 파악하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그런데 목포 유달산 영장은, 물론 많이 훼손됐다고는 하지만, 영장의 원형이 어느 정도 남아있어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조성된 영장들에 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연구자로서 설레었다. 이후 2년의 시간이 흘렀다. 월간 「불광」과 인연이 생겨 ‘일제강점기 때의 순례와 신앙’이라는 주제로 목포 유달산의 일본불교 신앙을 2회에 걸쳐 살펴볼 수 있었다.  

|    유달산에 일본스님이!

한 시간가량 유달산을 올라가다 보면 눈앞 암벽 위에 칠을 한, 반 부조 형태의 조각상이 보인다. 부처님상인가 하고 좀 더 가까이 다가가 보니 웬 스님이 손에는 염주와 금강저를 쥐고 곡록(曲彔, 스님이 앉는 의자)에 앉아서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스님상 옆에는 홍법弘法이라는 글자가 큼지막하게 자리 잡고 있다. 스님 옆쪽 암벽에는 반 부조의 부동명왕이 목포 시내를 바라보고 있다. 

이 스님은 바로 일본 진언종 창시자 홍법 대사이다. 왜 일본 스님이 여기에 계시는가에 대해서는 뒤에 이야기하기로 하고 우선 이 스님이 누구인지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홍법 대사는 774년 시코쿠의 젠츠지(善通寺)라는 곳에서 태어났다. 홍법 대사라는 이름은 다이고 천황에게 시호를 받은 후 사용한 이름이며, 그 이전까지는 구카이(空海)라는 법명을 사용했다. 구카이는 15세 때 고향을 떠나 수행하던 중 31세가 되던 해에 나라 도다이지(東大寺) 계단원에서 수계를 받고 정식 승려가 되었다고 전하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