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토순례기] 인도 3 아잔타(Ajanta) 굴원
상태바
[불국토순례기] 인도 3 아잔타(Ajanta) 굴원
  • 관리자
  • 승인 2007.09.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국토 순례기, 부처님이 나신 나라, 인도 3 위대했던 납자(衲子)들의 도량, 아잔타(Ajanta) 굴원

산치(Sanchi) 에서 아잔타의 굴원(굴원)으로 가는 기차는 광활한 데칸 고원을 가로지른다. 도무지 기보이라고는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밋밋한 산야는 가도 가도 끝이 없고, 다만 관목 사이로 드문 드문 보이는 검은 너럭 바위들이 고원다운 위압감을 드러낸다.

차창 밖의 유유자적한 풍광과는 달리 차안은 발들일 틈이 없다. 가난에 찌든 서민들의 땀 냄새가 배인 삼등칸은 늘 이렇다. 언제나 초만원이다. 사람들이 자나 다녀야 할 통로에 드러누운 사리(sari)의 아낙들은 더 이상 아무도 지나갈 수 없다는 뜻이다. 차안과 피안은 이다지도 다르다.

짜여진 일정을 싫어하는 나는 예약이 필요 없는 삼등칸을 탈 수 밖에 없다. 외국인 여행자라는 이유로 또는 이런 저런 구차한 변명을 들어 보다 나은 자리로 갈 수도 있겠지만, 아예 삼등칸을 타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그들 틈에 끼어 앉아 함께 차이(chai, 茶)를 마시며 그들의 세상을 훔쳐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되기 때문이다. 때로는 지린내가 코를 찌르는 화장실 앞까지 밀려나 밤을 새우게 되기도 하지만, '더럽다' '깨끗하다'의 고정관념을 깨지 못하는 자신의 현존을 확인하기에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된다.

정오 경에 산치를 떠난 기차는 자정 무렵에야 잘가온(Jalgaon)역에 닿는다. 근 반나절을 달려온 셈이다. 목적지를 바로 앞에 두고 멈추어 선다는 것이 다소 아쉽지만, 잘가온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다음 날 아침에 아잔타로 갈 수 밖에 없다. 잘가온에서 아잔타까지는 버스로 두 시간 거리다. 차창 밖으로 보이는 시골 풍경이 정겹다. 사탕수수를 실어나르는 달구지을이 한가로이 오가고, 꼬질꼬질한 '네루모자'를 쓴 촌로들의 얼굴이 지나간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