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 잠부나무와 소
상태바
[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 잠부나무와 소
  • 심재관
  • 승인 2017.09.0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심재관

잠부나무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농부와 소는 땅을 갈아엎기 위해서 온 힘을 쏟고 있었던 모양이다. 농부는 땀으로 온몸이 젖어있었고 멍에를 얹은 소의 등은 오랜 노동으로 피를 흘리고 있었다. 이들이 지나가면서 깊게 골을 낸 땅 위로 벌레들이 드러나자 이를 기다렸던 새들은 재빨리 땅으로 내려와 벌레들을 사정없이 쪼아 먹었다. 

『불본행집경佛本行集經』이나 『보요경普曜經』 등에서 묘사한 스승의 첫 선정은 변함없이 잠부나무 밑에서 이루어졌다.

그런데 왜 잠부나무일까. 잠부나무(Syzygium Cumini)는 옛날부터 인도 전역에 매우 흔한 나무였다. 여름이면 큰 대추 크기만 한 열매가 검붉게 익는데 지금은 흔히 ‘자문jamun’이라고 부른다. 시고 단 맛이 도는 이 열매로 술이나 식초를 만들기도 하고 당뇨나 성기능을 치료하는 약으로도 쓰였다. 가지가 축축 늘어져 그늘을 이루는 것은 어느 나무와 마찬가지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