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벽화이야기] 양산 통도사 달마도
상태바
[사찰벽화이야기] 양산 통도사 달마도
  • 강호진
  • 승인 2017.08.0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 달마는 없다
사진 : 최배문

늦깎이로 불교철학을 공부하면서 몇 가지 깨달은 게 있다.

첫째로 공부는 젊을 때 해야 한다는 것, 두 번째는 공부를 하려면 돈이 있어야 한다는 것, 세 번째는 앞의 두 가지가 다 있더라도 학문적 재능이 없으면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학문적 재능은 일반적으로 공부를 잘한다는 의미, 즉 출제자의 의도에 맞게 정답을 잘 찾아내는 능력과는 무관하다. 철학에 있어 학문적 능력이란 세상을 끊임없이 삐딱하게 바라보는 눈, 그러니까 주어진 텍스트와 세간의 상식을 매번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대면하는 활발발活潑潑한 정신을 의미한다. 불교철학을 하는 데 학문적 결기가 중한 이유는 불심佛心과 학문 사이에서 갈등하다 주저앉는 이들이 유독 많기 때문이다. 

불전에 기록된 모든 것이 진리라 믿는 호교론적 입장에선 불교철학이란 말이 불편할 수도 있다. 경전이나 어록에 대한 지고지순한 신심信心이야말로 불교학의 요체인데, 그 텍스트에 대한 회의와 비판을 주된 업으로 삼는 철학이 끼어드는 것이 못마땅할 것이다.

불교계에서 불교‘철학’이란 말보단 불교‘교학’이란 용어를 선호하는 것도 이런 이유와 무관치 않다. 하지만 불교를 믿는다는 자체가 비판적 시각으로 철학을 한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자신과 세상이 실체로서 존재한다는 본능에 가까운 집착을 해체해버리는 비판적 시선이야말로 불교의 출발점이 아니던가. 그 시선은 얄팍한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는다. 2,600년의 불교사상사란 불교로 불교를 비판한 제 살 깎아 먹기의 기록이다. 긴 세월 동안 불교가 살아남은 비결은 ‘불교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 질문에 대해 의심과 긴장을 놓지 않았던 이들이 ‘불교는 이러이러한 것’이라고 정의한 주류와 싸움을 멈추지 않았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