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의 명법문] 나의 출가 인연이야기 / 활성스님
상태바
[스님의 명법문] 나의 출가 인연이야기 / 활성스님
  • 활성스님
  • 승인 2017.06.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가 인연이야기
활성스님 / 사진 : 최배문

| 경봉 스님과의 인연

여러분 안녕하세요. 제가 이렇게 많은 사람 앞에서 법문한 적이 없습니다. 규모 자체가 약간 버겁습니다. 정말 옳은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 막막하지만, 이럴 때 해야 할 방법이 실수를 두려워 않고, 또 칭찬을 바라지 말고 말하는 것이겠죠. 오늘은 고요한 소리 30주년 행사이니만큼 여러분께 제가 왜 고요한 소리를 시작하게 되었는지 말씀드려야 구색이 맞을 것 같네요. 그래서 제가 고요한 소리를 시작하기까지 동기를 조금 말씀드리겠습니다.

제가 출가하기 전 서울에서 직장에 다닐 때였습니다. 기자 생활을 했었는데 잠깐 휴가 기간이 있었어요. 한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머리도 식힐 겸 스님들의 어떤 체취도 맡아보고 싶어서 세상 처음으로 절을 찾아서 통도사를 갔어요. 거기 석지현 스님과 조금 인연이 있어서 이야기를 나누다 “스님, 절에 좀 가고 싶은데 어디로 가면 되겠습니까?” 하고 여쭈었습니다. 저는 뭐 동해나 저 멀리 절을 소개해주실까 했죠. 스님께서는 “경봉 스님 친견한 적 있습니까?”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저는 그때 절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스님의 법명도 처음 들어봐서 없다고 하니 “아이고, 경봉 스님 만나야지. 다른 데 갈 일 뭐 있나.” 이러시면서 극락암에 올라가 보라 하시더군요. 그래서 경봉 스님을 찾아갔습니다.

경봉 큰스님께 마침 신도분들이랑 계셨어요. 인사를 드리니까 스님이 저를 빤히 보시고는 “니 이름이 뭐꼬?” 물어보셨습니다. 저는 “동탭니다.” 제 속명을 말하니 “와 동태고?” 하시곤 또 여쭈셨습니다. 저는 그때 선담禪談도 모르고 그랬으니까 몇 번 물음에 제가 대답을 안 하고 멋쩍게 웃어버렸어요. 스님께서 “대답 한 번 더 하지 그래. 못할 것 같지 않은데 왜 그래.” 말하셨습니다. 그 날부터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렇게 일주일 동안 경봉 스님과 보내는데 스님께서 매일 아침 주지실로 부르시고는 이야기를 나누고 산책하고 그랬어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