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들] 반얀Banyan나무와 말(馬)
상태바
[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들] 반얀Banyan나무와 말(馬)
  • 심재관
  • 승인 2017.06.1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얀나무 Banyan

반얀나무

인도의 꽃은 연蓮, 과일은 망고, 그리고 인도 제일의 나무는 당연히 반얀Banyan나무다. 옛 인도인들은 이 나무를 니야그로다nyagrodha 또는 바타vat.a라 불렀다. 니구율수尼拘律樹라 음사해 부르던 나무가 바로 이것이다. 불교가 등장하기 수백 년 전부터 사람들은 이 나무를 신성시했다. 베다 문헌에는 하늘에 뿌리를 두고 땅을 향해 거꾸로 자라는 나무를 자주 묘사해보이곤 했는데, 이는 하늘에서 땅을 향해 자라는 신수神樹를 묘사한 것으로 인도의 여러 무화과나무들이 보이는 생태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다. 인도에서 흔히 마주치는 무화과나무들(피쿠스Ficus)은 위쪽 가지들에서 땅을 향해 내리는 공기뿌리를 갖는다. 특히 반얀나무는 다른 나무에 의지해 기생하면서 독립적인 식물로 성장하는데 가지 위쪽에서 땅 쪽으로 내리기 시작하는 뿌리들이 허공에 주렁주렁 매달릴 때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피쿠스 벵갈렌시스(Ficus bengalensis,반얀나무)는 다른 어떤 나무들보다 출가 사문沙門의 생태와 닮아있다. 사문이 세속적인 사회를 기반으로 거기에 탁발을 의존해 생존하고 있지만 그것을 넘어서 새로운 탈속의 정신세계를 강력히 희구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마찬가지로 반얀나무는 처음부터 독립적으로 숲속의 토양에서 발아해 성장하는 대신, 이미 성장한 다른 나무에 기생하여 삶을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종의 기생목寄生木이라고 볼 수 있다.

처음 반얀나무의 아주 작은 씨앗은 그것을 먹은 새들의 배설물을 통해 다른 식물의 가지 위나 나무 틈새 또는 인간이 지은 건축물 틈바귀에 떨어진다. 씨앗은 공기 중의 산소와 빗물을 통해 발아하여 곧장 뿌리를 내는데 자신이 의존해 있는 나뭇가지 위에서 성장한다. 그 다음 자신이 의존해 있던 나무를 감싼 채로 위쪽으로 높이 뻗어 가는 동시에 가지에서는 아래쪽으로 자신의 뿌리를 내린다. 따라서 멀리서 본다면 허공에 뿌리 덩어리가 주렁주렁 달려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렇게 땅으로 내린 뿌리들을 통해 반얀나무는 태양을 향해 더 넓고 더 높게 치솟게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