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의 수호신 - 범일국사
상태바
영동의 수호신 - 범일국사
  • 관리자
  • 승인 2007.09.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라밀국토를찾아서,명주군

차는 대관령을 향하여 가쁜 숨을 몰아쉬며 달려 오른다. 차창 밖의 산골풍경이 자주 바뀌듯 여러 가지 상념들이 문득 문득 떠올랐다가 사라진다. 길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 것일까?

산자락을 감싸안고 돌아가는 우리의 옛길은 산허리를 뭉툭 잘라내고 강물위로 다리를 놓은 포장도로와 그 의미가 사뭇 다르다. 우리의 선조들이 오랫동안 이용하였던 옛길은 단순한 차량의 교통로나 물산의 이동통로가 아니다. 전화나 전보, 자동차나 비행기가 없던 시절에 그 길을 통하여 가정사에서부터 국가의 대사가 이루어졌고 비상시에는 역사의 현장이 되었다. 민족의 애환이 깃들어 있는 길, 그 길은 바로 역사의 길이다, 한강이 단순한 물길이 아닌 역사의 물길인 것처럼.

대관령!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