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버지니아 26만 평에 국제총림‘아란야사’ 건립 발원
상태바
웨스트 버지니아 26만 평에 국제총림‘아란야사’ 건립 발원
  • 관리자
  • 승인 2007.09.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 보림사 경암 스님

불교정화 당시 조계종의 수문장 역할을 하기도 하셨던 경암 스님은 1982년 3월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군사정권 시절이었던 당시 김재규와 친하게 지냈기 때문에 대통령 시해사건을 교사했다는 죄목을 고스란히 뒤집어쓰고 그 무시무시한 삼청교육대에 끌려갈 판에 도망치듯 온 곳이 미국이었다.

헬로우~, 땡큐~! 영어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처지에서의 고행은 이루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었다. 여름에는 비가 새고 난방조차 안 되는 볼티모어의 낡은 아파트에서 작은 석유난로 하나로 한겨울을 보냈다. 삭발을 해야 하는 날에는 공동화장실이 있는 버스정류장까지 45분간을 걸어가서 머리를 깎아야 했다.

궁색하기 그지없는 생활이었지만 그나마 감사하며 생활할 수 있었던 것은 달마 스님께서도 숭산 보림사에서 9년간 면벽하여 혜가를 만나 중국에 선을 펴셨는데 출가수행자로서 이쯤이야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