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으로 가는 오직 한 길
상태바
깨달음으로 가는 오직 한 길
  • 관리자
  • 승인 2007.09.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바쁜 일상중의 불교수행

글·이희선

보살이 중생을 위해 몸과 목숨을

버리지 않은 곳이라곤 없다

30여 년 전 고등학교 시험을 치고 방학을 보내던 중에 몇 권의 책으로 불교를 접하게 된 나는 허공을 바라보다가 문득 ‘아, 저것이 공(空)의 뜻이로구나!’ 하면서 탄성을 낸 적이 있다. 어린 내가 불교의 비의(秘意)를 깨달았노라고 흥분해서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부친께서는 당시 인천 보각선원에 계셨던 소천 큰스님을 찾아가보라고 하셨다. 큰스님께서는 깨달은 것이 아니라고 하시면서, 사념(思念)이 공부에 방해가 되지 않게 염불을 하면서 공부를 하라고 하셨다. 이후로 관세음보살을 염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나의 첫 불교 수행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