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을 위한 청소년 상담
상태바
부모님을 위한 청소년 상담
  • 관리자
  • 승인 2007.09.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식(儀式)은 의식(意識)을 결정한다.

인간이 한 생명으로 태어나서 첫 고비를 잘 넘겨서 사람 구실을 할 수 있게 되면 백일잔치를 한다. 이 세상살이를 시작하는 최초의 의식이다. 돌 잔치를 하고, 해마다 생일을 맞고, 스무살이 되면 성년식(成年式)을 하고, 약혼식·결혼식을 하고, 회갑연을 열고, 고희연을 열고, 장례식으로 마침내 이 세상살이를 마감한다. 이렇게 인간의 팔십 생애는 의식에서 출발하여 의식을 끝나는 것, 의식은 인간의 삶을 매듭짓는 중요한 관문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러한 의식을 '통과의식''통과의례', 이렇게 일컫는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이러한 통과의식을 지배해 온 것은 곧 종교이다. 종교는 저마다 고유한 통과의식을 발전시키고 이것을 신도들에게 가르치며 그 실천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한국의 전통적 민간신앙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문에 금줄을 내걸게 한다. 새끼줄에다 숯도 끼우고 고추도 끼워서 대문간에 내건다. 이것은 하나의 탄생식이다. 새 생명이 탄생하였음을 온 마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민간 신앙의 중요한 통과의식이다.

 인도에서는 남자 아니가 태어나서 6∼7살이 되면 입문식을 거행하는데, 이때 신성한 것으로 여겨지는 새찌줄을 어깨에 비스듬히 잡아매 준다. 이 새끼줄은 평생동안 몸에 지녀야 하는데, 이것은 이 아이가 힌두교에 입문함으로써 정신적으로 재탄생하게 되었다는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그래서 입문식을 거친 힌두교도들을 '재생족(再生族)'이라고 일컫고, 그들은 평생 이러한 의식(意識)을 갖고 살아간다.

 조선시대의 사대부 집안에서는 남자 나이 20살이 되면 관례(冠禮)를 행하고 머리에 관을 쓰기 시작한다. 이것을 '약관(弱冠)'이라고 일컫는데, 이로부터 그는 한 사람의 성숫한 선비로서 살아갈 권리와 의무가 부여되고, 스스로 '나는 선비다'라는 자의식을 지니게 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