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족을 찾아서
상태바
석가족을 찾아서
  • 관리자
  • 승인 2007.08.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오신날 특집/카투만두 기행

“나마스테” 

네팔왕국의 수도 카투만두 외곽에 자리한 트리뷰반 국제공항에 도착하면서부터 헤아릴 수 없이 듣게 되는 간단한 인사말이다. 아침에 사람을 만나면서부터 저녁 잠자리에 들때까지 두루 쓰이는 이 인사말은 또한 그 모습도 우리의 합장과 별 차이가 없다. 두 손을 편 채 가슴에 모으고 약간 윗몸을 수그리며 ‘나마스테’라고 말하기만 하면 상대방이 힌두교도이든 불교도이든 누구나 또한 ‘나마스테’라고 말하며 응대를 하여준다. 처음에 이 인사말만을 자주 듣게 되는 외국인들은 ‘이 나라는 이렇게도 언어의 어휘력이부족한가‘하고 느끼기도 하겠지만, 그러나 이 ‘나마스테’라는 말의 속뜻을 알게 되면 그러한 느낌은 사라지게 된다. 아니 한걸음 더 나아가서 이 히말라야 산 속에 웅크린 채 현대문명의 혜택도 누리지 못하고 있는 네팔이라는 나라를 정신적으로 이해하게 되고 사랑하게도 된다.

“당신 속에 깃들어 있는 신성(神性)이 꽃피기를 기원합니다.“

이것이 ‘나마스테’라는 간단한 인사말 속에 스며 있는 속깊은 의미이다. 이 인사말은 굿모닝, 굿애프터눈, 굳 나잇 같은 영어권 국가의 인사말보다는 훨씬 차원이 높은 말이며 우리 불교도들끼리 주고 받는 성불하십시오’라는 인사말과 같은 의미로 파악될 수 있다. 그렇다. 네팔은 역시 석가모니 부처님이 태어나실 만한 거룩한 땅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