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미술의 이해] 굽타시대의 불상조각
상태바
[불교미술의 이해] 굽타시대의 불상조각
  • 관리자
  • 승인 2007.07.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굽타왕조의 시대적 상황

  미술사에 있어서 시대적 상황이 그대로 미술작품에 반영되는 것은 고대나 현대나 변함이 없는 사실이다. 서력 기원전후 불교 교단이 서서히 정리되는데, 기원전 100년 경에는 소승 여러 부파의 분열이 끝나고, 산치 바르후트의 불탑이 건립되면서 불교미술도 성황을 이루며, 서데칸의 석굴사원 굴착이 시작되고 있다. 1세기 초엽에 대중불교 운동이 성해지면서 초기 대승경전이 편찬되고, 간다라와 마투라 양대지역을 중심으로한 불교미술(불상)이 대승불교운동과 더불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그 후 2세기 중엽에는 아마라바티에서 불교미술이 흥왕을 이루며, 3세기 전반에는 쿠샨왕조가 쇠퇴하면서 이크쉬바쿠 왕조가 일어나서 나가르주나콘다에서 불교미술이 성황을 이루었다.

  4세기 초에 시작되는 굽타왕조는 전 불교 미술사에서 가장 신비로운 이상미(理想美)의 꽃을 피운 시대로 인도미술의 고전시대라 불리어진다. 굽타시대는 320년부터 650년경으로 보지만, 미술사에서의 굽타양식은 1세기를 더 연장하여 750년경까지로 본다.

  인도라는 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고, 그 정신의 길이를 잴 수 없는 고도의 정신문화를 가졌건만, 역사서술에는 무관심한 듯한데 그것은 시간을 초월하여 더 깊은 정신의 세계에 침잠한 것처럼 보인다. 현실에 대한 무관심이 결국 초월적인 세계관을 낳고 거기에 삶의 방향을 설정한 것처럼 보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