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남대학교 철학과 이중표 교수
상태바
[인터뷰] 전남대학교 철학과 이중표 교수
  • 불광출판사
  • 승인 2016.03.0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까야를 읽으면 숨어 있던 불교가 나타난다
이중표

교수연구동 내 그의 연구실은 책과 각종 자료로 둘러 싸여 있다. 그는 “천성이 잘 치우지 못합니다.”고 했다. 신발을 벗고 들어간 연구실은 세 사람이 겨우 앉을 수 있다. 내딛는 발끝에서 ‘삐걱’하고 소리가 났다. 얼핏 봐도 오래된 공간이다. 1989년에 당시로는 생소한 주제인 ‘아함의 중도체계 연구’로 동국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학문적 스승인 고익진 교수의 영향 때문이다. 이후 이곳 전남대 철학과에서 ‘아함’을 주제로 수많은 가지를 뻗어가며 연구 성과를 세상에 내놓았다. 최근 그는 ‘니까야로 읽는 『금강경』’을 주제로 서울, 광주, 구례 등에서 연속 강좌를 했다. 반응이 좋았다. ‘니까야로 읽는 『금강경』은 새로운가?’ 이런 의문이 들었다. 교계 매체에 보도된 내용으로는 이 의문이 해소되지 않았다. 다른 이가 아닌, 아함을 꾸준하게 연구해온 이중표 교수이기에 더욱 그러했다.

 

| 『금강경』에서 가장 중요한 장면

- 니까야로 『금강경』을 읽으면 (한문번역과) 어떤 점이 다른가?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