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창으로 들여다보는 전통문화의 현재
상태바
불교의 창으로 들여다보는 전통문화의 현재
  • 불광출판사
  • 승인 2016.03.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캡처 5.png
 

최 대목장이 선보이는 작품들이 모형이라고 해서 결코 우습게 봐서는 안 된다. 그가 들고 나올 모형들은 크기부터 압도적이다. 경주 월정교의 경우 길이만 8m에 달한다. 두 작품 모두 축소 비율을 완벽하게 적용했으며, 문이 열리고 닫히는 것까지 건축물이 가져야 할 모든 기능들을 갖췄다. 심지어 문 창살은 창살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장인의 작품이기도 하다. 불교박람회 측은 우리 건축물이 가지는 가장 중요한 특징으로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점을 꼽았다. 우리가 전통사찰에서 편안함을 느끼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본 것이다. 이런 특징을 살리기 위해 최기영 대목장의 작품 사이에는 흙으로 산책로를 만들어 자연과 하나되는 한국의 전통건축문화를 재현할 계획이다. 8~10개의 부스 규모로 설치되는 주제전은 부스 가벽 대신 광목천을 이용하며 최기영 대목장의 어록을 가려 뽑아 넣어서 장인의 철학을 음미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전통건축의 외적인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최기영 대목장이 끌어간다면 내부 인테리어에 대한 이야기는 각각의 관련업체들이 풀어낸다. 한옥협동조합, 홍익구들, 청어람공방, 해성동기와 등이 현대사회에 걸맞는 전통 인테리어를 보여주게 되며 넥스트에너지코리아 같은 친환경에너지 업체들은 전통건축이 가지는 단점의 보완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박람회 측은 “주제전을 통해 우리의 일상 속에 전통문화가 스며들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나의 공간이 명상의 공간이자 수행의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불교문화의 면면을 보여주는 전시들도 이어진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많은 호응을 얻었던 사찰음식, 템플스테이 등의 문화상품들을 준비했으며, 그 외에도 불교출판문화협회전, 전통문화우수상품전 등이 함께 진행된다. 불교 사회적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불교사회적 기업전은 눈여겨 봐야 할 전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