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 박노자 교수가 생각하는 한국불교
상태바
[만남 인터뷰] 박노자 교수가 생각하는 한국불교
  • 김성동
  • 승인 2015.09.0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노자 교수가 생각하는 한국불교와 자본주의, 그리고 불자의 삶

무척 예의바른 그의 목소리는 좀 낯설었다. 큰 키에 ‘솔’ 음계의 톤으로 비교적 전문적 용어도 막힘없이 한국어로 이야기했다. 약간 고민스런 답변을 하면 머리를 쓰다듬고 틈을 두고 이야기했다. 그는 묵조선과 지관수행을 말했고, 한국불교의 자본성을 걱정했다. 그는 지눌 스님을 언급하며 성철 스님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달라이라마 스님보다 틱낫한 스님을 출가수행자의 전형으로 보았다.

불자이면서 사회주의자인 그의 불교관은 초기불교 승단이 추구했던 불교를 향한다. 그런 면에서 한국불교에서 그의 존재는 매우 불편할 것이다.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학 한국학 교수(43). 지난 2001년 한국인으로 귀화한 그의 이력은 독특한 것을 넘어 특별하다. 러시아 태생으로 고대 한국의 가야사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한국인 아내를 두었으며, 한국사회 문제에 부단한 진보적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특히 그는 청소년기에 불교사상에 심취해 불교경전을 탐독했으며, 한국사회에 던지는 문제의식이 한국불교에도 그대로 투영되어 나타난다. 이방인의 이력과 진보의 눈을 가진 그가 한국불교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들어보았다.

| 성철 스님은 귀족적, 달라이라마보다 틱낫한을 주목

불광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