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에서 듣다] 흔들리는 정오
상태바
[히말라야에서 듣다] 흔들리는 정오
  • 만우 스님
  • 승인 2015.08.3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 지진 속을 걷다 - 둘

1.png

| 산이 높아질수록 생각은 한없이 낮아진다

아침에 눈을 뜨면 사람에 대한 고마움이 함께 일어난다. 지나는 구름만이 그늘을 던져주는 이 불모의 땅에서 잠을 잘 수 있고 먹을 수 있고 걸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가! 터 잡고 사는 사람들, 짐을 운반하는 사람들, 함께 걷는 사람들, 낯설은 풍경에 낯설은 사람들이지만 그들이 있어 내가 여기 있다는 생각에 언제나 산이 높아질수록 생각은 한없이 낮아진다. 지구라는 행성에서 우리는 분리될 수 없는 한 몸, 산과 물이 다르고 돌과 나무가 다르고 너와 내가 다르나 우리는 언제나 하나다. 저절로 몸이 일어난다. 모든 생명들이여 ‘좋은 하루 되소서’ 아침 예불을 마친다.

날씨가 심상치 않다. 간밤에 투명한 하늘을 지나가는 초이레 달을 보며 잠자리에 들었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진눈깨비가 내려 벌써 길이 하얗다. 히말라야에서 사월은 날씨가 좋아 정상을 오르려는 원정대들뿐만 아니라 트레킹을 하러 오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계절이다. 히말라야가 가장 안정적인 시기가 사월 무렵이기 때문에 사람이 많을 때는 숙소 구하기도 만만치 않다. 때로는 침상이 아닌 맨 바닥에서 잠을 자야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다행히 아직까지는 정상적인 잠자리를 벗어나지 않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