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등회에 담긴 대동의 공동체정신
상태바
연등회에 담긴 대동의 공동체정신
  • 불광출판사
  • 승인 2015.06.1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오신날 특집 | 연등회 | 더불어 함께 즐기는 공동체

“큰 진리가 행해지는 세계에서는 천하가 공평무사하게 된다. 어진 자를 등용하고 재주 있는 자가 정치에 참여해 신의를 가르치고 화목함을 이루기 때문에 사람들은 자기 부모만을 부모로 섬기지 않고, 자기 아들만을 자식으로 여기지 않는다. 사회적으로 책임져야 할 일들은 자기가 하려하지만 반드시 자기만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문을 열어놓고 닫지 않으니 이를 대동이라 한다.”
- 『예기禮記』

| 연등회를 역동적으로 만드는  자발성과 정성
최근 몇 년 사이에 ‘지역공동체’, ‘마을공동체’, ‘생활문화공동체’ 등의 이름을 단, 공동체 관련 프로젝트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공동체문화에 관한 관심이 높아진 이유는 각박한 오늘의 현실에서 그 옛날 농촌공동체의 ‘더불어 살던’ 문화가 그립고도 절실한 탓일 겁니다. 근대화 과정에서 잃어버려서 그렇지, 과거에는 지역공동체 단위로 참 많은 부분을 자치적으로 해결하며 살았습니다. 그 안에는 관심과 배려가 있었고, 주인의식이 살아 있었고, 물질적 가치보다 인간적 관계를 큰 가치로 여겼던 윤리가 있었지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