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 수 없어 보이는 산
상태바
볼 수 없어 보이는 산
  • 만우 스님
  • 승인 2015.03.3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린포체(수미산) 가는 길 – 셋

발목 잡은 눈에 생각도 잡힌다. 어디쯤 왔을까. 가쁜 숨이 시간을 꺼내보고 공간을 재본다. 얼마나 왔을까 얼마나 남았을까 눈이 깊어져 걸음이 느려지니 생각이 바쁘다. 뒤를 돌아다보니 발자국은 어지럽고 야크의 방울소리는 점점 멀어진다. 앞을 바라다본다. 오늘 목적지는 보이지 않는다. 둘러봐도 처음길이니 멀기만 하고 가야할 길이니 길기만 하다.

| 두 뼘의 이정표

우주의 중심인 크기를 알 수 없고 넓이를 알 수 없는 산에서 나를 인도하는 것은 작은 발자국이다. 길은 이미 길이 아니다. 눈에 덮여 길은 사라졌다. 앞서 간 사람들의 두 뼘 남짓한 발자국이 이정표다. 나의 시선은 온통 거기에 집중하고 있다.

이 발자국들을 따라가야 오늘 밤 머물 곳을 찾을 수 있고 비로소 눈을 들어 산을 찾을 수 있다. 이 숭엄하고 지고한 산에 들어와 부동不動의 마음자리를 조금이나마 감득感得하려 했는데 마음은 눈가루처럼 흩날리어 좀처럼 모아지지 않는다. 야크 떼들은 여유롭게 내려갔는지 더 이상 방울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산을 간찰看察할 여유는 사라졌고 조급한 마음이 시야를 더 흐리게 한다. 두 뼘의 공간-발자국에 다시 시선을 모아 걸음을 옮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