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에서 듣다] 산은 흐르고 강은 서있다
상태바
[히말라야에서 듣다] 산은 흐르고 강은 서있다
  • 만우 스님
  • 승인 2014.12.0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을 나선다. 길을 떠난다. 닫혀있다는 느낌, 어둡다는 생각이 문을 만들고 길을 낸다. 그리고 문을 열고 길을 나서게 한다. 그러나 문을 나서는 순간 또 다른 문이 나를 가두니 그 문을 열지 않을 수 없다. 다시 길을 떠날 수밖에 없다. 기대가 줄지 않는다. 창창하다. 언젠가 문을 나서면 문을 열고 나가려는 그 마음이 완전히 열려, 문이 없는 길을 만날 수 있으리라는.

강가의 길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자연스레 시원始原을 떠올리게 된다. 이 강물은 어디서 발원發源하여 어디를 거쳐 어느 곳으로 흘러가는가? 이러한 생각은 단순히 지리학적 호기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만물의 근원, 존재의 본질에 대한 명상으로 무리 없이 이어진다. 은빛 히말라야에서 시작되어 흐르는 강을 보면 이러한 사유의 폭은 더 넓어지고 깊어진다.

안나푸르나는 동쪽으로 마르샹디marsyangdi 강이, 서쪽으로는 칼리간다키kaligandaki 강이 남쪽을 향하여 유려하게 흐른다. 그 흐름을 따라 수많은 삶터와 종교적인 수행터가 자리하고 있고 문을 찾고 길을 묻는 사람들을 모이게 한다.

완성도 높은 유적이나 문자에 의해서 알려진 역사는 물론, 추상적인 상상력으로 복원할 수밖에 없는 오래된 인간의 미세한 흔적도 강줄기와 궤를 같이한다. 따라서 삶터를 연결하는 길의 곡직曲直은 강물의 길과 닮은꼴일 수밖에 없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