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를 품는 따스한 기운
상태바
천지를 품는 따스한 기운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4.0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 갑사 <삼신불괘불탱>

(1650)에 완성되었으며 17세기를 대표하는 수작. 삼신불(법신 비로자나불, 보신 노사나불, 응신 석가모니불)이 나란히 앉아 계시다. 크기 12.47 x 9.48m.

공주 갑사의 초입에 들어서는데 싸락눈이 천지에 흩날린다. 고운 입자의 눈발이 일제히 거꾸로 하늘로 오르기도 하고 공중에 머무르기도 하며 바람따라 군무를 춘다. 도인이 많이 나기로 유명한 계룡산. 입구부터 만나게 되는 노송과 느티나무 고목들이 그윽한 신비를 품고 있다. 덜 녹은 눈으로 여기저기 덮인 땅인데도 밟히는 흙은 따스했고, 차곡차곡 쌓인 낮은 돌담들은 정겨웠다. 계곡의 바위와 주변 나무들은 겨울인데도 융단같은 이끼로 덮여 있다. 습윤한 골짜기 사이에서 하얗게 피어오르는 물기운 따라 용이라도 한 마리 승천할 기운이다. 절 마당에 들어서니, 상상했던 것보다 규모가 작아보였다. 그런데 시간을 두고 돌아볼수록, 아득한 봄날 같은 부드러운 따스함 속에, 천지를 품어내는 호연지기가 서려 있음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그것은 결코 천하를 발밑에 두고 군림하겠다는 권위적 기상이 아니다. 넓고 큰 기개는 여느 호걸 못지않으나 그 표현에 있어 밝고 따듯하다. 흥미로운 사실은, 갑사가 소장하고 있는 대표 유물들이 바로 이러한 특징의 기운을 품었다는 것이다. 철 당간, 대웅전의 소조 삼세불, 금고저(쇠북걸이), 삼신불괘불탱 등이 그러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