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나서야 비로소 기분 좋아지는 음식
상태바
먹고 나서야 비로소 기분 좋아지는 음식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4.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하연사찰음식문화원 원장 우관 스님

| 한국음식의 원형을 찾아 헤매다

참으로 놀라운 것이 지역에 따라 재료는 다르다 하여도 그 조리법은 강원도 심심산골이나 황해의 먼먼 섬이나 거의 같았다. 간장, 된장, 고추장, 마늘, 고춧가루, 참기름, 설탕 등등의 기본양념 아래 대한민국의 모든 음식은 균질화되어 있었다. 바깥출입이라고는 동네에 마실 나간 것이 전부인 호호할머니의 음식까지도!
균질화의 원인으로 텔레비전이 눈에 들었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텔레비전 안테나는 반드시 있었고 중앙의 균질화된 조리법은 전파를 타고 전국의 안테나에 꽂혔던 것이다. 이후 “혹 사찰음식은?” 하고 여기저기 사찰을 다녔다. 부엌은 ‘보살님’ 차지였다. 그 보살님도 연변보살님, 필리핀보살님…. 부엌도 이미 현대식으로 바뀌어 있었다. 큰 사찰은 대형 밥솥이며 찜기 등으로 밥하는 것이 여느 단체급식소와 같았다. 다른 점은 딱 두 가지. 오신채와 육류가 없다는 것. 사찰음식을 ‘조사연구’하는 스님들도 뵈었다. 사찰음식이 ‘요리’의 대상이 아니라 ‘조사연구’의 대상이라는 것이 사찰음식의 현실을 보여주었다. 사라졌으니 이를 조사하여 기록하고 연구하여야 했던 것이다.
그럼에도, 사찰음식에 그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미련이 있었다. 유물론자이기는 하나 산중의 절에 들면 신비한 기운을 느끼며, 그 신비로운 기운이 음식에도 있지 않을까 싶었던 것이다. 그 미련은 오래 가지 않았다. 사찰음식에 대한 자료를 뒤지다 한 스님의 논픽션을 읽었고, 그 글을 통하여 스님이나 대중이나 먹는 것 앞에서는 똑같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배고프면 먹어야 하고, 그 식욕 앞에서는 모두가 평등하다는! 1973년 신동아 논픽션 당선작인 ‘선방일기’라는 작품이다. 오대산 상원사에서 보낸 동안거의 일을 적고 있다. 보통은 선승의 고단한 수행기로들 읽으나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내 눈에는 선승의 식량보급투쟁기로 읽혔다. 그 당시는 아직 식량이 부족한 시절이었고 산중의 사찰은 그 정도가 심하였다. 어떡하면 배를 불릴 수 있을까가 가장 심대한 화두였을 수 있었다. 이후 사찰음식에 대한 기대는 닫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