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의 모든 바람이 이뤄지길 기도하며
상태바
동생의 모든 바람이 이뤄지길 기도하며
  • 불광출판사
  • 승인 2011.03.2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동생과 함께 떠나는 산사여행/충북 진천 보탑사

       산신각에서 내려오는 길가에서 바라본 3층 목탑.

함께 있어 몰랐던 동생의 빈자리

마포 불교방송국 16층 작가실. 자판을 두드리는 소리가 가득하다. 나는 이 소리가 너무 좋다. 어릴 적부터 작가를 꿈꿔왔지만 곧장 작가의 길로 들어서지 못했다. 친구들이 캠퍼스 생활을 맘껏 누리고 있을 때, 나는 집안 형편이나 여러 가지 사정들로 인해 잠시 학교를 쉬며 백화점 판매일, 콜 센터 직원 등 다양한 일을 했다. 심지어 일자리를 찾아 부산으로 긴 여정에 오르기도 했다.

그땐 잘 몰랐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내게 있어 가장 큰 힘이 되어 준 사람은 바로 여동생이었다. 세상과 가족 그리고 알 수 없는 모든 것들에 대한 불만으로 우울증을 겪기도 했던 시절, 나와 세살 터울인 여동생은 행여나 내가 나쁜 길로 빠지진 않을까 마음 써주고 걱정해 주었다. 또 일자리를 찾아 이리저리 떠도는 나를 대신해 집안에서내 몫의 역할까지 하느라 고생이 많았다. 불투명한 미래에 방황하고 힘겨워할 때마다 밥은 잘 먹고 다니는지, 아픈 곳은 없는지 항상 나를 챙겨주던 속 깊은 동생이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