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징과 문양] 깨달음의 상징, 보리수
상태바
[상징과 문양] 깨달음의 상징, 보리수
  • 유근자
  • 승인 2011.03.2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징과 문양
그림1. 보드가야 대보리사의 보리수, 인도.

깨달음의 성지, 보드가야(그림 1)

보리수는 석가모니불께서 이 나무 아래에서 성도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산스크리트어로는 아슈밧타(Asvattha)·핍팔라(Pippala)이며, 한역 불교경전에는 도수(道樹)·각수(覺樹)·길상수(吉祥樹)·도량수(道場樹)·불수(佛樹) 등으로 의역되었다. 보리수의 학명은 ‘Ficus religiosa’이며 나뭇잎의 형태는 심장 모양을 하고 있다.

7세기경에 인도를 방문한 현장 스님은 부처님의 깨달음을 상징하는 보리수에 대해 “보리수는 과거와 미래의 모든 부처님께서 한결같이 그 성스러움을 증명하신 곳이다.”(『대당서역기』 제8권)라고 말씀하고 있다. 인도에서 나무를 신성시하는 성수신앙(聖樹信仰)은 불교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인도인들의 나무에 관한 신앙이 어떠했는지 역사 속으로 들어가 보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