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가와 농사
상태바
출가와 농사
  • 관리자
  • 승인 2010.06.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연 따라 마음 따라

이른 봄 냉이를 시작으로 꽃다지, 돌나물, 머위, 햇닢, 취나물, 고들빼기, 미나리, 씀바귀, 참나물, 고사리, 다래순, 개발딱지, 비비추, 두릅, 개두릅, 참죽 등등 그 이름을 다 알 수 없는 수많은 나물이 절 주변 들판과 밭에 고개를 내민다. 어디 나물뿐이랴. 별꽃, 쇠별꽃, 광대나물, 봄맞이, 민들레 등 작은 풀꽃에서부터 산수유, 매화, 살구, 개나리, 진달래, 앵두, 생강나무, 벚꽃, 복숭아, 사과, 배꽃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화려한 꽃이 산천을 울긋불긋 물들인다. 매화 꽃봉오리 두어 개를 찻잔에 띄우면 가득히 풍겨 나오는 봄의 향기, 그렇게 온 산천은 긴 겨울이 지났음을 한 바탕 빛과 향기와 맛의 잔치로 축하해낸다.

잡화엄식(雜花嚴飾), 온갖 꽃들로 장엄한 화엄도량이다. 부처님께서 태어나실 때의 룸비니 동산이 이러했을까? 봄 햇살이 난연한 오후에 화엄도량을 거니는 것은 시골 살림에서만 맛볼 수 있는 호사임에 틀림없다. 세상 논리로는 도시의 삶이 좋다고 하지만, 도시를 경험한 많은 사람들이 틈만 나면 떠나려고 호시탐탐 노리는 것으로 보아 도시의 삶을 권장하는 것은 거품이 많이 끼어 있는 듯하다.

.. 세상에 권장할 만한 두 가지 일..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