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력으로 전법의 길을 나선 암베드카르
상태바
대원력으로 전법의 길을 나선 암베드카르
  • 관리자
  • 승인 2010.05.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연 따라 마음 따라

이러한 불법의 밝은 지혜의 광명은 역대 전등해 오신 수행자들에 의해 동남아시아는 물론 중국을 비롯한 동북아시아, 비단길을 통해 서구 유럽에까지 널리 세계 속으로 전해지게 되었다. 반면에 인도는 세력을 확장해온 힌두교와 회교 및 서양 열강들의 영향력 아래 불교의 입지는 서서히 좁아지게 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역사의 아이러니 속에서도 불법의 빛은 결코 사그라지지 않았다. 1900년대 간디(1869~1948)가 인도 독립을 위해 무소유 비폭력 저항운동을 전개하였던 바탕에는 엄연히 부처님의 가르침이 녹아 있었다. 이와 더불어 사성계급의 차별에 억압받는 불가촉천민들을 위해 헌신했던 암베드카르(1893~1956)의 존재는 다시 한 번 인도에 불법의 꽃을 피워 올리는 촉매제가 되었다.

“힌두교인으로 태어났지만 힌두교도로 죽지는 않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