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아우성 소리
상태바
봄의 아우성 소리
  • 관리자
  • 승인 2009.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의 샘/봄을 가꾸는 마음

긴 겨울을 겪고나면, 봄이라는 단어는 마치 고향의 소식이 가져다주는 향기마냥 달콤하기만 하다. 고향에서 봄을 제일 먼저 마중나가는 사람은 항상 어린아이들이었다.

개울의 얼음 녹는 소리가 요란해지고 들판에 푸른 싹들이 돋아나기 시작하면, 나는 또래 아이들과 함께 들과 산을 쏘다니며 봄소식을 찾아다녔다. 양볼이 빨갛게 달아오르고 갈대잎에 손등을 찢기면서도 해가 지는 줄 모르고 칡뿌리를 찾아다니다가 집에 돌아오면, 어머니는 항상 회초리를 들고 기다리셨다. 그러나 그 이튿날 허벅지의 회초리 자국이 채 아물기도 전에 나는 또래 아이들과 함께 다시 들놀이를 다니곤 했다.

그러나 이제 도시생활에 익숙해진 나는 자연으로부터 봄을 느끼지 못한다.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건물 속에서 봄은 아무런 냄새조차 풍기지 않는다. 휑한 바람과 마냥 똑같은 지하철 레일 위를 오락가락하는 나에게 봄이 저 먼저 찾아와 인사할 리는 만무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